본문 바로가기
영화

브로커 평점 후기 쿠키 영상 없음 굳이 한국에서 찍었어야 했나?

by kingmin00 2022. 6. 8.
반응형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이자 칸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송강호 주연 그리고 강동원 영화로 진출한 이지은 또한 배두나와 이주영 등 이름만 들어도 엄청난 배우들의 영화 브로커가 개봉했습니다. 예매율 1위에 엄청난 기대를 모았던 영화 브로커 평점 후기와 쿠키 영상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본 포스팅에 스포는 없습니다)

 

브로커

 

 

 

영화 브로커 줄거리

영화 브로커 인물관계도는 아래 링크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먼저 영화 브로커는 한 여성이 베이비 박스에 자신의 아이를 두고 가는 것을 시작으로 영화가 시작됩니다. 그리고 이런 아이를 통해서 좋은 부모가 되어줄 사람과 거래를 하는 브로커 그리고 이들을 추격하는 경찰이 영화의 주요 핵심 인물이 됩니다

 

그런데 여기서 예상치 못한 일이 발생합니다. 바로 아이의 부모가 아이를 버린 지 하루도 안돼서 다시 찾아온 것입니다. 그렇게 아이의 부모와 함께 진짜 부모를 찾아주기 위한 여정을 떠나게 되고 두 명의 경찰은 이들을 뒤쫓는 과정에서 그저 브로커가 아닌 이들 속에서 가족의 모습을 발견하게 되는 것입니다

 

 

브로커 인물관계도 아이유 강동원 이주영 만나다 배두나와 송강호까지

영화 브로커는 송강호 강동원 아이유 배두나 이주영 주연의 영화로 한 동네에서 세탁소를 운영하지만 여전히 빚에 허덕이는 주인공 상현과 아이를 키울 수 없는 경제력으로 결국 아이를 두고

world.pe.kr

 

브로커 평점 

 

 

 

영화 브로커 이미 개봉 전부터 기대작이었고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에 배우 송강호 거기에 강동원 아이유 배우다 이주영 말이 필요 없는 배우라며 영화를 보기 전부터 극찬을 하고 있었는데 막상 영화가 개봉하니 기대와는 다른 평점으로 달려가고 있습니다. 먼저 단점부터 이야기해보겠습니다

 

브로커 대사 문제

영화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뽑히는 점은 바로 대사입니다. 영화의 대사가 마치 일본식 오그라드는 대사를 한국어 번역기를 돌린 대사 같다. 너무 올드하고 구리다라는 반응을 보였으며 어색한 대사를 배우들의 연기력으로 커버했다는 평이 가득했습니다.

 

브로커 인물 몰입도 부족

두 번째로 뽑히는 문제가 바로 브로커 속 등장인물입니다. 영화의 대사가 영화의 톤과 분위기에 맞지 않은 그저 가벼운 대사로 치부되었는데, 영화의 인물들 역시 각자의 사연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캐릭터의 설정값이 영화와 잘 녹아들지 못했다는 평입니다

 

그나마 영화 속에서 가장 브로커의 색감과 잘 맞는 배우가 배두나 배우였으며, 목소리 톤이나 눈빛 자체가 영화와 잘 맞았다고 합니다. 어색한 대사들로 인해서 송강호 배우를 제외한다면 이지은 배우나 강동원 배우의 경우 그저 연기력으로 커버하기는 힘들었다는 평도 조금 있습니다.

 

브로커 일본 느낌 나는 한국 영화

영화 브로커에 대한 혹평 중 가장 많았던 것은 바로 '한국에서 왜 찍었지?'입니다. 확실히 영화를 보면서도 감독 특유의 그리고 일본 특유의 감성이 나는 것 같았습니다. 그렇다 보니 관객들 역시 굳이 한국에서 멋진 한국 배우들을 가지고 이렇게 일본식으로 찍었어야 했냐는 평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브로커에 대한 장점도 가득했습니다. 

누구 하나 없으면 안 되는 캐릭터

앞선 단점에서 인물들이 영화와 어울리지 못했다는 평이 있었지만 반대로 그 누구 하나 빠져버리면 영화 흘러가지 못하고 몰입되지 못한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각자의 자리와 역할에 충실하며 주연부터 조연들까지 훌륭한 연기력과 스토리의 흐름에 최고점을 찍어주었습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가족 영화

영화 브로커의 장점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이름으로 모두 설명이 될 것 같습니다. 그가 보여주고 싶었던 가족 그가 보여주고 싶었던 한국 그가 보여주고 싶었던 한국 배우들을 모두 이번 영화에서 만나게 되었습니다.

 

그저 브로커를 상업 영화로 치부하기에는 너무나도 깊고 그저 독립 영화로 치부하기에는 너무나도 높은 영화이기에 그 중심에서 예술이라는 선택지를 잘 잡은 영화가 바로 브로커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배우들의 연기력은 말할 필요도 없고 장면 하나하나에 신경을 썼다는 노력이 보이는 작품이었습니다

 

브로커 후기 

 

 

 

노력이 보이는 영화

이번 영화를 보면서 가장 좋았던 것은 그저 일상에서 쉽게 볼 수 있고 다른 영화 속에서 쉽게 볼 수 있던 배경들을 새롭게 표현했다는 것입니다. 오직 한국에서만 볼 수 있는 배경이나 풍경을 새로운 시각으로 새로운 필름으로 담아냈습니다

 

정말로 한국 촬영을 위해서 감독이 열심히 관찰했구나가 느껴질 정도였으며, 장면 하나하나가에서 감정과 영화의 색이 묻어 나옵니다. 이런 점에서 어찌 보면 일본 영화의 연출이 보인다는 혹평이 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습니다

 

너무나도 충실한 주조연 배우들

영화에서 많은 배우들이 특별 출연하는데, 각자가 가진 캐릭터 성이 잘 맞는 인물들이었기에 영화의 흐름에 도움을 주었습니다. 그리고 주연들의 연기력 사실 까고 싶어도 깔 수 없는 연기력을 보여주었는데, 개인적으로 송강호 배우도 이지은 배우도 좋았지만 배두나 배우님의 목소리부터 눈빛 자체가 영화 브로커와 너무나도 잘 어울렸습니다.

 

영화 자체가 배두나 배우와 이주영 배우의 시점으로 진행되는 것에 초점이 더 무겁게 맞춰졌기에 영화를 보면서도 이들의 시점으로 영화를 파악하고 몰입하면서 보게 되는데, 영화를 보면서 감정적으로 변화되는 부분이나 이해가 되는 부분 화가 나는 부분들에서 어김없이 배두나 배우와 이주영 배우의 감정과 대사들을 보여주며 영화를 더욱 쉽고 깊게 이해할 수 있게 해 준 것 같습니다.

 

 

 

개인적 후기

굳이 한국에서 찍었어야 했냐는 평이 많지만 그렇다면 일본에서 찍었다면 평점이 오르는 것인가? 에 대해서 이야기하면 사실 애매합니다. 이는 호불호의 탓이 크기도 하지만 어찌 되었든 그런 관점을 배제하고 본다면 충분히 좋은 영화가 될 것입니다

 

영화가 하나의 주요 스토리를 중심으로 주변의 여러 인물들의 시점을 보여주면서 큰 나무 기둥 속에서 여러 가지들이 뻗어나가며 어느 순간 나무 기둥이 흐릿하게 보이는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영화가 지루함과 잔잔함 사이의 줄다리기를 하고 있는 것이기도 하지만 이 모든 것이 배우들의 연기와 코믹함으로 잘 풀어냈다고 생각했습니다

 

영화를 보고 나서 이렇게 까지 혹평을 받는 것인가? 생각했지만 또 틀린 말은 아닌 것 같아서 영화 브로커에 대해서 확실하게 말은 할 수 없지만 분명한 것은 영화가 끝나도 잔상이 남아 있었고 대사에 대한 문제가 많지만 하나하나의 대사가 가슴을 찌르는 대사들이기에 좋았던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이번 영화 브로커 그저 송강호 배우가 등장하니 강동원이 출연하니 아이유가 영화에 나온다는 생각이 아닌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작품으로서 영화를 본다면 더욱 즐겁게 감상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다른 관객들의 후기
  • 고레에다 감독은 그냥 일본 영화를 찍는 것이 좋을 것 같다
  • 상처로 가득한 연대를 비추는 따사로운 햇살
  • 벼랑 끝에 섰지만 여전히 존엄을 찾을 수 있다
  • 그저 개그로 소비되지 않는 인물들과 어느 하나 필요하지 않을 수가 없는 캐릭터들이다
  • 개봉해줘서 고마워
  • 졸린 포인트는 있지만 메시지가 강렬하다
  • 작은 디테일들이 모여 영화가 끝이 난다
  • 진지함을 담았지만 우리가 너무 편향되게 바라보기도 했다
  • 이 영화의 진정한 주인공은 배두나 배우이다
  • 태어나줘서 고마워
  • 한국이라는 거리를 산책하고 드라이브했다 가족을 그리면서

 

브로커 쿠키 영상

영화 브로커는 쿠키 영상이 없습니다. 영화 브로커는 6월 8일 개봉했습니다

반응형

태그

,

댓글0